• 주변관광지
  • 조회수 1928
    제목 남이섬





    남이장군의 묘가 있다고 해서 <남이섬> 이라 이름지어진 남이섬.

    북한강 상류의 하중도인 남이섬은 강원도 춘천시 방하리에 소재 한섬이기도 하다. 유명한 시를 남긴 호연지기의 무인도인 남이 섬은 7,80년대에는 대학생들의 엠티 명소 및 강변가요제의 개최지로 알려져 왔다. 서울에서 63km 떨어진 위치에 북한강의 수중섬인 남이섬은 면적 약 14만평, 둘레 약 4km로이며, 1965년부터 수재 민병도 선생이 모래와 땅콩밭에 불과하던 황무지에 처음으로 넓게 펼쳐진 잔디밭과 밤나무,자작나무,은행나무,단풍나무,소나무..등을 심은 숲을 가꾸고 각종 놀이시설,숙박시설,동물원,식물원,유람선까지 완벽하게 조성하여 종합휴양지로서의 면모를 갖추었다. 청평댐이 생기기전 평상시에는 강원도 춘천시 남산면 빙하리

    육지로 연결되다가 홍수가 나면 섬이 되곤 했다. 1966년부터 경춘관광개발(주)가 유원지로 관리해 왔으나 2000년부터는 주식회사 남이섬으로 상호를 변경,유원지에서 관광지로, 소음을 리듬으로,경치를 운치로 라는 모토 하에 자연생태문화관광복합컨텐츠의 자연섬으로 되돌리는 노력을 하고 있다.

    지난 2001년 12월 윤석호 감독이 제작한 <겨울연가>가 성공하면서 아시아의 주요 테마관광지로 각광받기 시작했다. "욘사마노 쿠니니 코레타노데(배용준님의 나라에 오게 되다니)!" 8월 한여름의 따가운 햇볕에도 불구하고 수십명의 일본인 관광객들이 환호성을 지르며 배에서 하나 둘씩 내린다.

    이들이 한국을 찾은 것은 오직 ''욘사마'' 배용준이 출연한 ''겨울연가''의 촬영지남이섬을 직접 두 눈으로 보고 두 발로 밟아 보기 위해서다. 극 중 준상(배용준)과 유진(최지우)의 집과 학교가 있는 춘천 시내를 돌아 본 이들은 가이드의 안내에 따라 주인공의 데이트 장소였던 남이섭 유원지를 구석구석을 둘러보며 드라마의 장면이 떠오르기라도 하는 듯 마냥 즐거운 표정들이다. 준상과 유진이 자전거를 타며 첫 데이트를 즐긴 백자작나뭇길을 지나 오른쪽으로 나타나는 벤치는 역시 최고 인기있는 장소. 두 주인공이 첫키스를 나눈 이 벤치는 최근 방한했던 일본 고이즈미 총리도 언급했을 만큼 일본 겨울연가 애청자들의 사랑을 받는 곳으로 관광객들이 한번 앉아사진을 찍으려면 차례를 한참 기다려야 한다.

    앞으로 남이섬유원지는 오늘의 자연을 후손들에게 보다 가치있는 자원으로 물려주기 위해 오늘도 자연환경 제 모습으로 다듬기와 인간과 동물 그리고 초목이 하나로써 평화를 이어가는 휴양낙원으로 거듭나고 있다.

  • RESERVATION
  • 품위있고 아름다운 건물에 아늑한 공간, 이색적인 그네에서 커피한잔의 향기로움을 느껴보세요.
  • T. 033-262-9601  /  H. 010-7208-9601
TOP